Fromm 프롬
floow
  • Black Facebook Icon
  • Black Instagram Icon

2012년 '사랑 아니었나'로 등장한 프롬(Fromm)은 어느새 많은 팬들의 지지와 관심을 받는 뮤지션으로 자리잡았다. EBS 헬로루키 선정에서 11회 한국대중음악상의 최우수 팝 음반 부문 후보로 노미네이트 되었던 정규 1집 [Arrival]의 성취에 이르기까지 성공적인 활동을 이어온 그녀는 그 기세를 몰아 1년 반 만에 새로운 정규 앨범 [Moonbow]를 발표하여 13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팝앨범 부분, 최우수팝노래 부분  총 두부분에 노미네이트 되었다.

 

피치카토 스트링 사운드와 함께 나지막이 등장하는 보컬의 음색부터 남다르다. ‘달밤댄싱’은 라운지 장르를 예고하는 듯한 인트로에 이어 반전처럼 등장하는 명쾌한 리듬이며 호쾌한 낙차를 지닌 선명한 멜로디라인까지 모든 것이 익숙한 듯 새롭다. 싱어송라이터 프롬의 두 번째 앨범 [MOONBOW]는 거의 대부분의 곡이 장르적인 당의정으로 씌워져 있지만 전복적인 코어를 지니고 있다. 포크인 듯 하면서도 드론(Drown) 장르의 색깔을 지닌 ‘달’이나 모던과 빈티지를 동시에 구현한 ‘후유증’ 또한 그 증거다. 인디로부터 나와 주류를 점령할 충분한 가능성을 지닌 앨범이다. (by.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 조원희)

 

Fromm had been built a reputation before her first album, through live stage of music festivals, such as Jisan Rock Festival, Grand Mint Festival, countdown fantasy, Seoul Jazz Festival, and Jisan World Rock Festival.

She put her name on the line-up of almost every music festivals in Korea and finally selected as "Hello Rookie" in 2012 by EBS, which is one of the biggest honour for young artist in Korea.

 

This singer-songwriter and self-producer has released two full length albums by herself and it's full of vintage sound with analog emotions. Lyrics of Fromm's songs are mostly describing ordinary life, but her unique perspective on life makes those simple words melodious. Her language is not colorful, but frank enough to comfort people. The way she writes the song is bold and experimental rather than delicate, thus it is not difficult to find diverse types of her vocal through her albums.

DISCOGRAPHy
더보기
VIDEOS
봄은 겨울이 꾸는 꿈 from EP [REVE]
서로의 조각(with GIRIBOY) from EP [Erica]
반짝이던 안녕 from Single [반짝이던 안녕]
후유증 from 2nd album [MOONBOW]

Copyright © 2019 LABEL LIM. All rights reserved. 

This site was designed with the
.com
website builder. Create your website today.
Start Now